태성낚시

커뮤니티



자유게시판

태성낚시 > 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

 
작성일 : 12-07-22 11:18
단칸방 부부의 성생활(미성년자 접근금지)
 글쓴이 : 태성낚시
조회 : 1,502  
♧ 단칸방 부부의 성생활 씨리즈 이야기 ♧


[ 하나 ]



방한칸에서 가난하게 사는 부부와 아들이 있었다.

아들이 자랄만큼 자라서 혹시나 볼까봐서

밤 일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.

그래서 밤일을 할 때마다

남편이 아들이 자나 안자나 확인 하려고

성냥을 켜서 아들 얼굴 위를 비춰 보고

확인한 후 밤 일을 하곤 했다.

그러던 어느 날 밤 역시 성냥을 켜서 아들 얼굴 위로 비추는데

그만 성냥의 불똥이 아들 얼굴위로 떨어지고 말았다.

그때 아들이 벌떡 일어나 하는말,

" 내 언젠가는 불똥 튈 줄 알았다니까...."



[ 둘 ]



그 뒤로 이들 부부는 더욱 조심하였다.

어느 날 밤 남편은 자는 아들을 툭툭 치면서

자는걸 확인하고 부인에게 건너가려는데

어두워서 그만 아들의 발을 밟았다.

남편은 부인의 발을 밟은 줄 알고

" 여보 안 다쳤어. 괜찮혀? "

그러자 아들이 한 마디했다.

" 내가 참을려고 했는디...

왜 지 발 밟고 엄니한테 그래유? "



[ 셋 ]



그 뒤로 남편은 없는 살림에 후래쉬를 사게 되었다.

후래쉬를 사던 그날 모처럼 좋은 기회가 왔다.

역시 투자를 해야 된다는 깨달음을 알았다.

이들 부부는 오랜만에 쾌락을 나누었고

자뭇 흥분한 남편은 부인에게

" 좋지? " 하고 물었다.

역시 흥분한 부인은 대답은 못하고 신음소리만 냈다.

좋다는 소리를 듣고 싶어하는

남편은 더 격렬하게 일을 치르면서

" 이래도 안 좋아? " 하고 물었다.

절정에 오른 부인은 계속 신음소리만 냈고

남편은 집이 움직일 정도로 몰아 붙였다.

이때 천정의 메주가 아들 얼굴에 떨어지고 말았다.

그러자 아들이 화를 내면서 하는말,

" 엄니, 좋음 좋다고 말좀 혀요! 아들 잡을 일 있서유. "



[ 넷 ]



그 이후론 밤일을 하려면 모든 걸 살펴보고 해야만 했다.

아들이 곤히 잠든 날이었다.

남편은 부인 곁으로 가서 일할 자세를 취하였다.

그러자 부인이 말했다.

" 여보, 내일 장날이잖아유.

새벽일찍 일어나 장터에 나갈려면 피곤할 거 아니에유?

오늘은 그냥 잡시다요. "

이 때 자고있던 아들이 한 마디 했다.

" 괜찮아유 엄니! 내일 비온대유. "



[ 다섯 ]



다음날 정말 비가왔다. 비가 오니까 더욱 그 생각이 났다.

남편은 오랜만에 낮에 하고 싶었는데

아들녀석이 방 안에만 있는 것이었다.

눈치없는 아들에게 남편이 말했다.

" 너 만덕이네 가서 안 놀려? " 부인도 거들었다.

" 그려, 혼자 재미없게 뭐하냐? 걔네 집서 놀지? "

그러자 아들이 퉁명스럽게 말했다.

" 지를 눈치없는 눔으로 보지 말아유.

그 집이라고 그거 생각 안 나겠서유? "



[ 여섯 ]



비는 그쳤고 마지막 장날이라 부부는 읍내장터에 갔다.

읍내에 가니 볼거리가 많았다.

그중에서 눈에 띄는 것이 극장 포스터인데 외국배우

한 쌍이 야릇한 포즈를 취하는 그림을 본 것이다.

서서하는 포즈인데 남편은 오늘밤 집에 가서

해 볼려고 유심히 쳐다보았다.

그날 밤 남편은 포스터의 장면처럼

부인을 들어서 해 볼려고 힘을 썼다.

첨 하는 자세라 남편은 균형을 잃고 그만 넘어지고,

이에 아들은 깔리고 말았다.

아들이 깔린채로 하는말,

" 그냥 하던대로 하면 이런일 없쟌아유! "



[ 일곱 ]



어느날 이들부부는 결혼 10 주년을 맞이했다.

10주년이라고 해도 가난한 이들에겐 별의미가 없었다.

한 숨만 나올뿐이었다.

밤이 되자 아들이 베개를 들고서 말하는 것이다.

" 아부지 ! 엄니 ! 오늘 결혼 10 주년이지유?

오늘은 지가 장롱에서 잘테니께 맘껏 볼 일 보세유~! "



 

웃으며 삽시다...  ㅎㅎㅎㅎㅎ.......


웃음은  건강에 좋답니다.

 
 

Total 55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55 ===시마노===17 바르게타 BB 줄감기\\\( 라인 세팅)\\\ 태성낚시 06-07 49
54 감성돔 ?? 태성낚시 11-01 427
53 뻥치기라는게 요렇게 ???? 태성낚시 03-27 606
52 쫄깃한 영상 태성낚시 03-16 550
51 그림자예술 태성낚시 06-21 834
50 감성돔 뻥치기 조과물들... 태성낚시 05-29 2828
49 3/2 태성낚시 이용 후기~ 채니아빠 03-04 923
48 단칸방 부부의 성생활(미성년자 접근금지) 태성낚시 07-22 1503
47 제2회 민관합동 조무사 갯바위청소사업 이모저모 태성낚시 06-29 941
46 '인천 부개동 교통살인사건 태성낚시 06-20 1290
45 독도는 우리땅 태성낚시 05-25 975
44 해금강 갯바위 물청소 장비 태성낚시 05-04 1019
43 안녕하세요!~~~~~ (1) 쌍디아빠 04-25 1000
42 인디언의 말안장 태성낚시 03-28 1105
41 어느 친구의 감동적인 편지 태성낚시 03-28 1309
 1  2  3  4